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도네시아 한류팬, 경주․안동의 역사문화, 포항 드라마촬영지 등 선호
자카르타사무소, 포스트 코로나 시대 목적 관광지로 대구-경북 홍보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08 [14:30]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북도는 디지털 관광 홍보와 경북 관광 홍보단 모집을 위해 대구․경북 자카르타사무소(이하‘사무소’)에서 지난 5월 한달간 인도네시아 한류팬들을 대상으로 ‘Discover! The Real Korea!! 대구-경북 가상여행공모전’을 실시했다.

 

이번 여행공모전에는 총 132명의 인도네시아 한류팬이 참여, 대구-경북 각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는 계획을 만들며 코로나로 인해 막혀 있는 한국여행에 대한 갈망을 해소하는 기회를 가졌다.

 

공모전에서 인도네시아 친구들은 대구, 경주, 안동 뿐만 아니라 포항, 영주, 문경, 울릉도, 영덕, 고령 등 많은 지역을 여행하고 싶어했고 대구 E월드와 앞산전망대, 안동 만휴정, 문경새재, 경주 동궁과 월지, 포항 구룡포 근대역사 문화거리 같은 드라마 배경지역도 많이 찾았다.

 

또 먹거리로는 안동찜닭, 해장국, 삼계탕, 안지랑이곱창, 황남빵, 안동 맘모스제과, 경주 쌈밥과 순두부 등 무슬림 친화적 음식과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소개된 지역별 무슬림 프렌들리 식당들이 많이 선택됐다.  

 

인도네시아는 2억 7천만 명의 세계 4위 인구보유로 해외여행 잠재 수요가 많을뿐더러, K-팝과 K-드라마로 대표되는 한국문화와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은 나라중 하나이다. 코로나전 인도네시아인들의 한국방문은 해마다 늘고 있고 2019년에는 27만8천명이 한국을 찾기도 했다. 

 

다만 지금까지 인도네시아인들이 선호하는 한국내 여행지는 서울, 남이섬, 부산, 전주 등이었으나, 여행 공모전을 통해 현지인들이 대구․경북 지역의 관광과 문화에 대해 스스로 알아보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구․경북을 목적 관광지로 찾아 볼 계기를 마련했다.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이번 여행공모전 결과를 바탕으로 현지인 들이 선호하는 유튜버들을 활용한 랜선영상을 제작하고, 참가자들을 대구・경북 관광 홍보단으로 구성키로 했다.

 

한편 참가자들의 여행욕구를 대신해 랜선여행을 해 주기를 원하는 유튜버로는 장한솔(팔로워 460만명), 비앙카(Bianca, 팔로워 83만명), 써니(Sunny, 팔로워 260만명)씨 등이 뽑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7/08 [14:3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