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 ‘청소년 스마트 건강지킴이 시범사업’ 실시
생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성장예측 맞춤형 솔루션 제공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07 [11:56]
▲  경주시에서 청소년들을 위한 ‘청소년 스마트 건강지킴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는 청소년들을 위한 ‘청소년 스마트 건강지킴이 시범사업’을 이달 5일부터 12월까지 중학교 3곳(경주중·선덕여중·신라중)의 학생과 학부모 1200여명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청소년 스마트 건강지킴이 시범사업은 청소년기 학생들의 신체성장을 주기적으로 측정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생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성장예측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가공식품과 배달음식 섭취가 늘어난 반면 신체활동이 줄어든 청소년들의 비만을 예방하고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성장 지원을 위해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시는 학생의 성장을 예측하기 위해, 연 2회 키·몸무게·BMI지수·성장점수·흡연점수 등을 측정하고 그 결과를 ‘스마트 건강지킴이 앱’을 통해 학생과 부모가 함께 공유한다.

 

성인이 될 때까지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지 예측할 수 있는 성장예측그래프를 제공하고 신체측정 현장에서 성장 스트레칭 등 집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오프라인 운동 프로그램도 동시에 진행한다.

 

주낙영 시장은 “청소년 비만과 흡연은 심각한 사회문제이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7/07 [11:5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