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기고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코로나19 상황 속 지방선거 앞둔 자치단체장의 역할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6/20 [19:50]

[드림저널 = 김영호] 신종 바이러스는 2019년 말 처음 인체 감염이 확인됐다는 의미에서 '코로나19'로 명명됐다. 지금까지 코로나 바이러스는 단 여섯 종만이 사람에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에 발생한 바이러스는 알려진 코로나 바이러스와는 성질이 달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분류됐다.

 

코로나19는 사람이나 동물에서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감기를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 중 하나다. 이 바이러스는 현미경으로 관찰했을 때 코로나(원 둘레에 방사형으로 빛이 퍼지는 형태) 모양이라서 붙여진 이름이다. 2003년 사스(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중동 호흡기 증후군)가 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것이었다. 

 

국제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우한에서 발생한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은 동물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반적인 코로나 바이러스는 환자의 침방울 등의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새로운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감염 경로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이 과정에서 백신을 만들기 위해 의료 개발진과 코로나19에 대한 분석이 동시에 진행됐으며 잦은 실패에도 코로나19 치료제를 만들어 임상 실험을 거쳐 국제기구의 심의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이 탄생했다. 

 

기초·광역지자체 장은 올해부터 백신의 접종의 속도를 내기 시작했으나 일부 지자체장의 백신 실족과 사과 후 검증되지 않은 특정 백신을 또 흠집내려면서 근거없이 정부를 비판하는 등 정략적 판단을 부풀려 백신 접종에 찬물을 끼얹는 등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그러면서도 배식 접종률이 높아 거리완하 및 단계 하향조정 해 지자체의 방역이 우수하다며 배치되는 논리로 접종에 혼선을 주고 있다.

 

결국 내년 지방선거에서 당 내에서 충성스런 모습을 보이거나 백신을 혁신적으로 들여와 정부가 잘 못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독자적인 백신 직거래를 추진하려 했던 잘못된 판단을 하고 만다. 이것은 매우 잘못된 사례로 본인의 공천 뿐만아니라 시민들에게도 선택 받기에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당이 우선되고 시민은 뒷전인 모양새를 만들었고 그런 시민들이 적지 않게 분노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고비에 단체장은 당리당략을 떠나 시민, 도민을 위한 정책과 지원이 먼저 이뤄져야 하지만 시.도민을 위한다면 명분으로 결국 근거없는 가짜뉴스 형성에 본인이 연루자가 돼 버린 것이다. 

 

6년 전 한 기초자치단체장은 "선거는 1년 정도 준비해야 한다"며 "사실 우리나라 정치 시스템상 4년 임기에 1년을 선거 준비에 전력을 쏟다 보면 잘 챙기지 못해 벌어지는 불이익이 많다"고 하소연 한 적이 있다.    

 

이렇틋 내년 지방선거에서 다시 승리하기 위해 무리수를 쓰는 것은 지금의 팬터믹 상황에서 큰 역풍을 맞게 될 수 있다. 그래서 당리당략에서 빠져나와 자신의 지역을 살피고 편의성을 고려하며 백신 공급체계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집단면역 체계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려야 한다. 

 

지자체장들은 당연히 지방선거가 다가올 수록 당연히 초초할 수 밖에 없지만 결국 코로나19 정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 위기를 안정적으로 대처해 접종률을 다른 시군보다 빠르게 진행시켜 안정감을 높였다는 지표를 객관적으로 내밀 수 있다면, 그 것만이라도 휼륭한 장의 업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6/20 [19:5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