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여성·청년 특화 지원사업 공모...전국 최다
6개 사업, 국비 33억원 확보, 전국 지자체 중 최다 국비 확보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6/04 [15:49]

[경북/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북도는 고용노동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의 일환인 ‘여성·청년 특화 지원 사업’공모에 6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다 규모로 국비(33억원)를 확보했다.

 

‘여성·청년 특화 지원 사업’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경력단절여성 및 고졸 청년에게 자치단체별 지역 특성에 맞는 직업훈련, 취·창업 등을 지원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경력단절 여성 맞춤형 창업 및 사회적 경제조직 설립 지원 ▷경력단절 여성 재취업을 위한 교육·취업 지원 ▷직업계고 졸업 청년 역량 강화 및 채용 기업 지원 ▷고졸 청년 창업 활성화를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 ▷고졸 미취업 청년 채용 친화기업 경쟁력 강화 ▷비대면 취업 문화 정착을 위한 온라인 박람회 지원 등 총 6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취업 성공 후 3개월간 해당 사업장에 고용유지가 된 경우 정착지원금 총 120만원을 지원하고, 경북에 특화된 창업 및 사회적경제 분야 아이템과 능력을 가진 창업 기업을 신규 발굴해 창업 지원금을 기업당 800만원~1천500만원씩 지원한다.

 

또 고졸 청년들을 대상으로, 4대 권역별 체계적·맞춤형 창업교육 및 멘토링을 지원하며 창업 지원금을 기업당 1천500만원(총 30건 정도)을 지원한다. 

 

도내 권역별 훈련 기관(전문대)을 선정, 각 권역 산업에 맞는 교육과정 진행 및 전담 교수를 통한 매칭 멘토링 후, 취업연계 서비스까지 지원, 채용 기업에게는 기업당 500만원의 환경개선지원금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청년 취업을 장려하는 청년친화기업에게는 시제품 제작 지원 기업당 1천500만원 32건, 기술 전문 인력 지원 500만원 13건, 해외 판로 개척 지원 500만원 13건 등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내 중소기업 성장과 청년층 취업을 동시에 장려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도내 우수기업이 참여하는 온라인 채용 박람회를 도내 주요 권역 및 수도권, 대구 지역에서 실시한다.

 

도는 학부모와 학생이 함께 참여하는 취업 희망 버스를 운영, 지역 기업의 인식 개선을 위한 강소기업 현장 탐방을 시행함으로써, 지역 청년들의 도내 강소기업 취업에 대한 편견을 해소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6/04 [15:4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