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월성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행사 시행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소득증대 및 어족자원 조성에 기여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5/27 [17:48]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원흥대)는 27일 제26회 바다의 날을 기념, 경주시 양남면 수렴항구와 인근연안에서 원전 온배수를 이용해 양식한 강도다리 치어 10만미, 전복 치패 9만미 방류행사를 가졌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 차원에서 참석자를 최소화했다. 참석자들은 수렴항 내에서 강도다리 치어를 1차 방류한 후, 어선에 승선해 어촌계 공동어장인 주변연안에 전복 치패와 강도다리 치어를 2차 방류했다. 이날 방류된 어패류는 약 1억 7천만원 상당이다.

 

원흥대 본부장은 “월성본부는 온배수로 양식한 어·패류 방류 사업을 20년 넘게 시행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사업이 지역 소득증대 및 어족자원 조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월성본부는 1999년부터 어류 524만미, 전복 치패 161만미를 인근 연안에 방류했고, 같은 날 시행한 고리, 한울, 새울본부 방류행사에도 강도다리 치어와 전복 치패 각각 10만미, 6만미를 지원했다.

 

#월성원전 #월성원자력본부 #원홍대 #수산자원 #어패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5/27 [17:48]  최종편집: ⓒ 드림저널
 
#월성원전 #월성원자력본부 #원홍대 #수산자원 #어패류 관련기사목록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