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2021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역대 최대규모 연등 숲과 거리 연등 조성, 코로나19 극복 기원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5/17 [16:46]
▲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14일 연등 숲 불을 밝히는 것으로 시작해 오는 30일까지 금장대 앞 일원에서 2021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 드림저널


[드림저널]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14일 연등 숲 불을 밝히는 것으로 시작해 오는 30일까지 금장대 앞 일원에서 2021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불국사, 경북도, 경주시가 신라 연등회 맥을 잇고 불기 2565(2021)년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하며 생태숲과 금장대 일원에 역대 최대 규모의 연등을 설치해 코로나 극복을 기원하는 희망의 빛을 밝혔다.

 

생태숲부터 금장대까지 형산강을 밝히는 역대급 연등 숲과 장군교, 동대교, 금장교로 이어지는 7Km 구간에 설치된 강변로 거리 연등이 장관을 이뤄 코로나19로 지친 경주시민과 관광객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코로나19극복! 희망연등 챌린지 ▲온라인 사진공모전 ▲방콕! 희망연등 만들기▲소원 연등 달기 등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비대면 온라인 행사가 함께 추진된다.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집행위원장 철우스님(동국대 경주캠퍼스 정각원장)은 “형산강 일대를 밝힌 희망 연등의 빛으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로하고, 건강과 행복, 위기 극복의 메시지가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경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건학이념을 구현하고 지역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2018년부터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왔다”며 “이번 연등문화축제가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염원하는 우리 대학과 시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5/17 [16:46]  최종편집: ⓒ 드림저널
 
동국대경주캠퍼스, 이경영, 형산강영등축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