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24시간 재난상황실 운영...신속 대응 구축
재난안전상황실과 당직실 통합 운영... 재난상황 초기대응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5/02 [17:00]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도내 발생하는 재난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해 365일, 24시간 쉬지 않는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경북도청 청사 7층에 위치하고 있는 재난안전상황실은 연면적 232㎡의 사무실에 대형 상황판과 각종 재난상황관제·전파시스템, 영상회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으며, 9명의 근무자가 3인 1조로 교대근무하고 있다.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빠른 초기대응은 피해확산을 막고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재난안전상황실이 실시간으로 재난상황정보를 수집, 전파하는 등 총괄 상황관리 역할과 재난대응프로세서가 작동하기 전까지 초동지휘 역할을 수행한다. 

 

그간, 구미 불산 가스 누출(2012년)과 같은 유해화학물질유출 사고, 경주·포항 지진발생(2016년, 2017년), 안동 대형 산불발생(2020년, 2021년) 등을 포함한 도내 크고 작은 재난사고의 초기상황관리가 모두 이곳에서 이루어졌다. 작년에는 코로나19 발생 영향으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접수한 재난안전사고는 1,704건이다.

 

또 긴급재난문자발송을 통해 도민들이 재난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발생으로 발송 횟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430건의 재난문자를 발송했고 올해에는 지난달 30일 기준 89건을 발송했으며, 매뉴얼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재난문자발송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지난달 1일부터는 이를 모두 통합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5/02 [17:0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