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기고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강갈럼] 팔꿈치 통증 테니스엘보, 자가진단 법
연세스타병원 허동범 병원장
 
드림저널 기사입력  2021/04/28 [15:36]
▲     © 드림저널


[드림저널] 날씨가 풀리면서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 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수칙 강화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외부활동을 줄이면서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요가, 스트레칭, 홈트레이닝과 같은 운동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집에서 하는 운동은 전문 강사의 지도를 받지 못하기 때문에 관절에 무리를 주는 경우가 종종 유발된다. 특히 하체보다는 상체에 더 많은 투자를 하는 홈트레이닝 등 헬스를 즐기는 사람들은 팔꿈치, 어깨, 손목, 척추 관절 부상에 주의해야 한다. 무거운 운동기구, 무거운 짐 등을 들면서 유발되는 팔꿈치 질환인 테니스엘보는 30~60대에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다.

 

2016년 609,741명이 앓았던 테니스엘보 환자는 2019년 663,461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코로나 확산이 본격화된 2020년에는 640,766명으로 2019년에 비해 소폭 감소(3.4%p)했다.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연령별 통계로 보면 30~60대 환자가 전체의 93%를 차지했다.

 

팔꿈치 통증을 유발하는 테니스엘보는 운동 중 부상도 많지만, 택배기사, 수리공, 요리사,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 등 반복적으로 팔이나 손을 사용하는 직업군에서 많이 발생한다. 특히 무거운 짐을 많이 옮길 수 밖에 없는 이사가 많아지는 3~4월부터 많은 분들이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다.  

 

테니스엘보는 반복적으로 팔이나 손을 사용하거나 손목의 과부하 또는 운동으로 인해 팔꿈치 인대가 약해지거나 찢어져서 발생되는 외측상과염이다. 대표적 증상으로는 팔을 흔들거나 손목을 비틀 때 통증, 팔꿈치 바깥쪽 돌출 부위에 경직 증상과 저릿한 통증, 빨래나 행주를 짜거나 팔을 비트는 동작을 할 때 통증이 있다. 심한 경우에는 일상생활 중의 가벼운 행동에도 통증이 느껴진다. 유사한 질환인 골프엘보는 팔꿈치 안쪽에서 통증이 나타난다는 차이점이 있다. 

 

테니스엘보 증상이 있다면 즉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증상이 경미한 초기에는 팔꿈치를 고정하고 휴식을 취하며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면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증상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기구 재활의 대표적 치료인 체외충격파 치료도 있다. 통증 부위를 물리적으로 자극해서 혈류를 개선하고 힘줄의 재생을 돕는 치료다. 팔꿈치의 통증 부위에 직접 주사 치료를 하는 프롤로 주사치료도 있다.

 

심한 경우에는 관절내시경을 통한 비절개 건유리술을 해야 한다. 절개 부위가 적고 국소 마취로 수술이 진행되기 때문에 회복이 빠르고, 입원과 기브스가 불필요하다. 손상된 조직의 치유와 재생에 필요한 성장 인자가 내포된 혈소판 풍부 혈장을 활용한 소판 풍부혈장 조직 재생술도 함께 하면 더 효과가 좋다.

 

팔꿈치 통증이 있다면 만성 통증이 오기 전에 팔꿈치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테니스엘보 자가진단을 해보면 통증을 체크할 수 있다. 손목을 굽혔다 펴보거나 물건을 들고 손목을 위, 아래로 흔들 때 팔꿈치 바깥 쪽에 통증이 느껴지면 테니스엘보를 의심해 볼 수 있다. 또 하나의 체크방법은 팔을 앞으로 펴서 가운데 손가락을 아래로 누르면서 팔꿈치 통증을 알 수 있다. 자가진단을 통해 통증이 느껴지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4/28 [15:3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