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수원, 원전 중소기업 해외시장 수출 확대 청신호
지난해 수주한 슬로베니아원전 기자재 설치로 성공적 사업 마무리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4/20 [11:51]
▲     © 드림저널


[드림저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uklearna Elektrarna Krško, NEK)로부터 지난해 4월 수주한 ‘크르슈코 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업은 약 70만 유로 규모로, ‘복수기 자성 이물질 제거 장치’(증기를 냉각시켜 물로 되돌리는 설비(복수기) 내부에 자성(磁性)을 가진 이물질을 제거하는 장치)를 설계, 제작해 크로슈코 원전에 설치하는 것이다. 

 

이 설비는 2010년 한수원이 산학협력(대동피아이, 부산대)으로 공동 개발해 특허를 등록한 것으로 고리1,2호기에 설치해 성능이 입증된 것을 최초로 해외에 수출했다.

 

지난해 수주 이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에서 1년간 무사히 설계 및 제작을 했으며 현지 협력사와 유기적 협력을 통해 계획보다 빠르게 역무를 완료했다. 

 

이에 발주처(NEK)로부터 신뢰를 얻어 설치 완료 이후 후속 설비개선 사업에 대한 참여 요구까지 받아 향후 슬로베니아 원전시장 진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정재훈 사장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이행은 국내 원전 중소기업 개발품을 활용해 제품 홍보, 수주 및 설치까지 완료한 중소기업 상생경영의 모범 사례”라며 “국가별 발전사들의 니즈 파악과 맞춤형 수출전략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과 기술개발 및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4/20 [11:5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