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의회, APEC 유치 최종전 돌입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신청서 보고 및 현장실사 대응방안 마련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19:15]

경주시의회, APEC 유치 최종전 돌입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신청서 보고 및 현장실사 대응방안 마련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5/10 [19:15]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의회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지원특별위원회는 10일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를 위한 간담회를 열어 담당부서로부터 외교부에 제출한 유치신청서를 보고받고 현장실사단 방문에 대한 대응방안을 강구했다.

 

제출한 유치신청서에는 경주시가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도시임을 강조함과 동시에 경북과 연계된 파급효과를 강조하며 2025 APEC 정상회의를 유치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또 1,846개소 16,838실의 충분한 숙박시설과 반경 3km 이내에 밀집된 회의장, 1시간 이내의 거리에 인접한 4개의 공항과 함께 출입통제가 가능한 보문관광단지의 경호·안전 여건 등 장점을 설명했다. 

 

풍부한 국제회의 유치 경험과 함께 국정과제와의 연계성과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이후의 사업계획도 담고 있다. 

 

APEC 개최도시 선정 현장실사 세부계획 보고 이후에는 다양한 상황을 가정해 대응방안을 검토하는 등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를 다각도로 준비했다. 현장실사 후 예정된 후보도시 유치계획 발표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이동협 특별위원장은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를 위한 레이스의 막바지인 지금이 성패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지금까지의 민·관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의회에서도 지원과 홍보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