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 정하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 특별점검 나서

장마철을 앞두고 수질악화 예방 및 안전 위해 다음달 30일까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1:31]

경주시, 정하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 특별점검 나서

장마철을 앞두고 수질악화 예방 및 안전 위해 다음달 30일까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5/09 [11:31]

▲ 경주시청 전경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가 다음달 30일까지 ‘2024년 개인하수처리시설 특별점검’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수질악화 예방 및 안전한 친수환경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점검 대상은 야영장 등 수계 오염부하가 높은 50㎥/일 이상의 오수처리시설이다.

 

지난해 점검에서 적발된 위반시설과 수계별 상류 등 중점 관리지역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시설을 우선으로 점검한다.

 

점검 사항은 △개인하수처리시설의 방류수 수질기준 준수 △방류시설 비정상 가동행위 △수질 자가측정 등 시설 운영·관리 기준 준수 여부다. 

 

점검 결과에 따라 위반 업체에 대해 △과태료 부과 △행정처분 △고발 등의 조치가 뒤따른다.

 

김홍근 환경정책과장은 “개인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환경오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정화조 청소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