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 용황지구-현곡면 잇는 황금대교 준공기념식 개최

7일 옛 나원역서 준공식...왕복 4차선 대교 개통으로 정주여건 개선 기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14:09]

경주시, 용황지구-현곡면 잇는 황금대교 준공기념식 개최

7일 옛 나원역서 준공식...왕복 4차선 대교 개통으로 정주여건 개선 기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5/07 [14:09]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북 경주시가 황금대교 준공을 기념하는 행사를 7일 옛 나원역에서 개최했다.

 

경주시 황성동과 현곡면을 잇는 황금대교는 폭 20m, 연장 371m 규모의 왕복 4차선 교량으로 총 사업비 410억원이 투입됐다.

 

지난 3월 25일 0시 기해 우선 개통한 황금대교는 지역 교통난 해소와 정주여건 개선에 획기적인 도움이 될 전망이다. ‘황금대교’란 이름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황금대교는 경주시가 만성적인 지역 교통난 해소를 위해 정부와 경북도에 설득한 끝에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었다.

 

2021년 3월 공사를 시작한 후 3년 만의 개통이다. 시는 우선 개통 후 미비점 등을 보완해 이날 정식 개통과 함께 준공기념식을 가졌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황금대교는 금장교에 집중됐던 교통량이 분산하고, 지방도 68호선으로 연결되는 우회 도로망 구축되어 경주시의 교통과 정주여건이 개선됨을 물론, 문화관광도시 인프라 확충 및 주변 산업단지의 물동량 개선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황금대교 준공은 금장, 황성 일원의 극심했던 교통난 해소와 주민의 정주여건의 향상은 물론, 지역 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그간 현곡면 및 용황지구, 황성동 일대는 아파트 등 잇따른 공동주택 건립으로 인구가 지속해서 증가한 탓에 강변로 및 금장 일원의 출퇴근길 교통 체증이 심화하는 상황이어서 황금대교에 거는 주민의 기대감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