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고] 11월‘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점검 필수

한창완 경주소방서 서장

드림저널 | 기사입력 2023/11/15 [18:39]

[기고] 11월‘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점검 필수

한창완 경주소방서 서장

드림저널 | 입력 : 2023/11/15 [18:39]

  © 드림저널


[드림저널] 매년 11월은 전국 소방관서에서 겨울철 소방안전대책의 일환으로‘불조심 강조의 달’로 정해 각종 화재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겨울철에는 화재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급증하는데, 먼저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안전의식 강화로 화재예방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겨울은 건조한 날씨와 더불어 3대 난방기구(전기장판, 전기히터, 전기열선)와 화목보일러 등 각종 난방기구 사용이 늘어나면서 화재 발생률 또한 늘어나므로 점검이 필수적이다. 뿐만아니라 각 가정에서는 화재를 조기 감지하고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을 할 수 있도록 주택용 소방시설은 반드시 구비해야 한다. 소화기는 눈에 잘 띄는 곳에 비치하여 사용이 가능하도록 하며, 평소 소화기 사용법을 잘 익혀두어야 한다.

 

울진소방서에서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어린이 불조심 포스터 그리기 공모전 ▲우리집 안전맵 그리기 ▲겨울철 화재 예방 분위기 조성 ▲불조심 캠페인 송을 활용한 홍보활동 전개 ▲화재안전취약계층 소방안전교육 실시 등 다양한 화재 예방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하지만 소방서의 노력만으로는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를 막기가 어렵다. 제도적인 뒷받침도 중요하지만 개개인이 갖고 있는 안전의식으로 화재예방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한 순간의 실수와 무관심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만큼 겨울철 화재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에 우리 모두의 안전의식을 다시 한 번 점검한다면 보다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