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수력원자력-한국수출입은행, 1조원 규모 금융 지원 프로그램 도입

원전 공급망 안정성 강화 위한 금융 협약 체결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3/11/10 [20:16]

한국수력원자력-한국수출입은행, 1조원 규모 금융 지원 프로그램 도입

원전 공급망 안정성 강화 위한 금융 협약 체결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3/11/10 [20:16]

▲ 한수원과 수출입은행이 10일 서울 파크원에서 '원전 공급망 안정성 강화를 위한 금융 협약'을 체결했다. (오른쪽) 김형일 한수원 투자전략단장, (왼쪽) 김형준 수출입은행 프로젝트금융본부장  © 드림저널


[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과 한국수출입은행(행장 윤희성, 이하 수출입은행)이 10일 서울 파크원에서 ‘원전 공급망 안정성 강화를 위한 금융 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협약에 따라 원자력발전소의 연료인 우라늄과 핵심 기자재의 안정적 조달을 위해 1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이번 협약으로 자금의 유동성을 확보함에 따라 원전 운영에 필수인 연료와 기자재 수급을 원활히 할 수 있게 됐다.

 

또 두 기관은 정기 협의체 운영, 금융시장 정보 공유 등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원자력발전소에 특화된 금융 프로그램을 지속 발굴하기로 했다.

 

김형일 한수원 투자전략단장은 “이번 협약이 원전 연료와 기자재의 안정적 확보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우수한 원전 건설과 운영 능력에 더해 공급망의 안정성이 한수원의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형준 수출입은행 프로젝트금융본부장도 “원전을 적극 활용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에너지 정책 기조에 부응해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금융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