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 옛 경주역 광장에 잔디 조성

‘경주문화관1918’ 광장 내 826㎡ 부지에 경관조명, 수목정비 사업도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3/03/30 [12:36]

경주시, 옛 경주역 광장에 잔디 조성

‘경주문화관1918’ 광장 내 826㎡ 부지에 경관조명, 수목정비 사업도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3/03/30 [12:36]

▲ 경주문화관1918 광장 잔디밭 조성 전·후 사진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경주시는 아스팔트 균열 등으로 정비가 필요했던 ‘경주문화관1918’ 광장 내 826㎡에 인조잔디를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주문화관1918’은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에 따라 2021년 12월 폐역이 된 옛 경주역을 새롭게 꾸민 곳으로 지난해 12월 복합공화공간으로 재개관한데 이어 두 번째 새 단장이다. 

 

‘경주문화관1918’ 광장은 시민이 다양한 창작활동을 하면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버스킹 공연장과 야외 전시장 등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경주시는 경주문화재단과 함께 △4월에는 로이킴, 신현희 △5월에는 소란 △6월 KCM, 원슈타인 등이 출연하는 ‘콘서트1918’을 경주문화관1918 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6월까지 ‘경주1918’ 경관조명 설치를 마무리하고 오는 9월까지 광장 내 수목을 정비한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시는 광장 단장과 수목 정비 등에 멈추지 않고 역사 주변에 대한 장기적인 종합개발계획도 함께 마련해 주민 친화적인 공간으로 변모하도록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