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낙영 시장, 박진 외교부 장관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경주 유치 활동

20년 만에 한국서 열리는 APEC정상회의…경주시, 최적의 개최도시 강조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7:36]

주낙영 시장, 박진 외교부 장관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경주 유치 활동

20년 만에 한국서 열리는 APEC정상회의…경주시, 최적의 개최도시 강조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2/06/21 [17:36]

▲ 주낙영 경주시장이 2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의 최적지는 경주라며 유치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2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석기 국회의원(경주시·국민의힘)과 함께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을 위해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벌였다.

 

개최도시 심사가 올해 하반기 마무리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확정 전까지 전방위적으로 유치의 타당성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모양새다.

 

앞서 주 시장은 지난해 7월 이철우 경북지사와 함께 20년 만에 대한민국 개최가 확정된 제32차 2025 APEC정상회의 및 각료회의 유치 도전을 선언했다.

 

APEC은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경제협력을 목표로 설립된 국제기구로 미·중·러·일 각국 정상들이 매년 한 곳에 모여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대구경북연구원은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통해 경북지역 경제에 9천72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4천654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7천908명의 취업 유발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주낙영 시장은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석굴암, 불국사 등이 있는 대한민국의 찬란한 전통문화를 보여주는 아름다운 도시라는 점과 산업발전 중심지인 포항, 구미, 울산 등과 인접해 전통문화와 눈부신 미래가 공존하는 도시가 바로 경주다”고 설명했다.

 

주 시장은 또 “APEC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되는 각국 정상들의 경호에서 경주는 특별한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숙소와 회의장이 모두 보문관광단지 내 모여 있어 동선이 짧아 경호 측면에서도 유리하고, 산에 둘러싸여 마치 요새와 같다”고 지형적 특성도 강조했다.

 

#경주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뉴스 #드림저널 #김영호기자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