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다스 조인호 대표, 2021년 하반기 정부지원과제 총괄 워크샵 참석

“자율주행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지능형 로테이션 시트 개발” 발표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2/22 [18:30]

㈜다스 조인호 대표, 2021년 하반기 정부지원과제 총괄 워크샵 참석

“자율주행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지능형 로테이션 시트 개발” 발표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1/12/22 [18:30]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주)다스(대표이사 조인호)는 지난 14일, 15일 양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소재부품패키지형)의 3차연도 하반기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1단계 3차연도의 각 세부별 기업·연구기관·대학 관계자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해 올해 진행한 사업성과에 대해 서로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올해 3차연도에 제작한 IRS 3.0(Intelligent Rotation Seat)은 현대자동차가 추구하는 미래 6대 핵심기술을 반영해 실제 탑승자가 미래 자율주행 자동차에 탑승가능하도록 완성도를 높여 제작했다고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선정된 과제는 ‘자율주행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로테이션 지능형 시트 개발’로 사업기간은 1단계(2019∼2021년) 3년, 2단계(2022∼2023년) 2년 등 총 5년이다. 

 

총사업비는 214억 3000만 원으로 정부출연 135억 원, 현금·현물을 포함한 민간부담 79억 3000만 원으로 이뤄진다. 

 

(주)다스, 광명산업, 현대공업, 두올 등 12개 기업과 고등기술연구원,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등 6개 연구기관, 경희대, 동국대, 부산대, 서강대 등 4개 대학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에서 수행하고 있다. (주)다스는 이 정부지원과제 컨소시엄을 총괄 주관하고 있다.

 

(주)다스 조인호 사장은 “자동차산업은 첨단기술이 결합한  ‘종합 모빌리티 산업’으로 미래차 산업 중심에는 배터리와 전기/전자부품 기술이 결합, 전동화를 구현하고 소프트웨어와 결합해 자율주행, 커넥터 등 차량 공유 이동수단의 혁신이 전개되고 있다”며 “자율주행에서 승차자의 안정성, 편의성, 안락성을 극대화 시켜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경험과 기능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이에 발맞춰 우리가 개발하고 있는 자율주행에 맞춘 지능형 로테이션 시트가 성공적으로 개발되어 세계적인 기술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다스 #조인호 #자율주행 #시트 #드림저널 #김영호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