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첨성대 앞에 500면 공영주차장 다음달 개장

첨성대 등 동부사적지 일대 고질적 주차난 해소 도움될 것 기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0/11 [11:03]

첨성대 앞에 500면 공영주차장 다음달 개장

첨성대 등 동부사적지 일대 고질적 주차난 해소 도움될 것 기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1/10/11 [11:03]

▲ 다음달 말 완공을 목표로 막바지 공사가 한창인 경주쪽샘지구 임시주차장 모습.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는 동부사적지 일원을 찾는 입장객들의 주차편의 제공을 위해 조성에 나선 경주쪽샘지구 임시주차장이 다음달 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임시 주차장 조성사업은 경주쪽샘지구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사업비 30억원이 투입됐다. 

 

이달 말 준공 예정으로 일반 468면, 대형 7면, 장애인 23면 등 총 498면의 주차공간이 조성된다.

 

완공 후 시범운영 기간 동안 별도의 이용요금은 받지 않을 예정이다.

 

주차장이 위치한 곳이 첨성대 등 주요 문화재 인근인 만큼, 주변 경관을 고려해 길이 3m, 너비 1.2m의 미니 화단 84개가 설치되고 주차장 바닥은 인조화강블럭으로 마감되며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차장 내 화장실도 설치된다. 

 

임시 주차장 진출입로 주변 보행로 정비와 야간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주차장 내부와 주변 보행로에 크고 작은 조명·보안등 400여개도 함께 설치된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경주쪽샘지구 임시주차장 개장으로 첨성대 등 동부사적지의 주차난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주요 관광지의 쾌적한 주차환경 제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