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부산진구청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선거법 위반 논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8/04/21 [08:03]

[드림저널] 자유한국당 부산진구청장 후보 선출 결과 번복되는가 하면, 한 예비후보가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응답을 허위로 하도록 권유하는 등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당 황규필 부산진구 예비후보 측은 20일 오후 김영욱 예비후보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부산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황 후보 측은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지난 15일 부산진구청장 후보를 단수로 추천하기 위한 적합도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이 과정에서 김 예비후보가 단체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불법 선거운동을 벌였다는 입장이다.  


황 후보 측이 제시한 카카오톡 대화를 살펴보면 15명이 모여 있는 그룹채팅방에서 김 후보는 "지금 여론(조사)중입니다. 3시 이후면 20~30대로 (응답)해야 할듯"이라고 적었다. 이에 한 지지자는 "방금 전화 받았습니다. 40대 남 지지정당 없음. 김영욱 꾹 눌렀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 예비후보는 "김 후보 측이 다수의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연령을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권유, 유도하는 행위를 하면서 공직선거법 108조를 위반했다"며 "단수 추천을 위한 적합도 여론조사는 당내경선과 똑같은 것으로, 심각한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지역구에 친한 당원들과 함께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는 채팅창"이라며 "당원들이 50대라고 응답하면 여론전화 연결이 끊어진다는 하소연을 해서 농담삼아 20대~30대로 답하라고 말한 것이지 지시, 권유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한국당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부산진구 자치단체장 공천과 관련해 공천 신청자 4명에 대한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김 전 시의원을 단수 공천했다.

 
이후, 중앙당은 시당의 공천 결과를 뒤집고 '김 후보의 경쟁력이 월등하다고 판단할 근거가 미약하다'며 경선을 할 것을 요청했고 현재 경선과정이 진행 중인 상황이다.

 
부산진구 선관위는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빠른시일 내에 불법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당내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의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해 구민을 대상으로 성별, 연령을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지시, 권유, 유도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6백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돼 있다. 따라서 선관위의 판단에 따라 이 지역 자유한국당 공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란 판단이 지배적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04/21 [08:0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