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낙영 시장, 고등학생 프로 바둑기사 오승민 군 격려
“이세돌 9단처럼 세계를 대표하는 프로 바둑기사 되어 달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4/06 [13:46]
▲  주낙영 경주시장이 고등학생 신분으로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로 입문한 한국바둑고 오승민 군과 오 군의 부모를 시장실로 초청해 환담을 나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드림저널] 주낙영 시장은 고등학생 신분으로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로 입문한 한국바둑고 오승민 군을 6일 시장실로 초청해 환담을 나눴다.

 

환담에는 오 군의 부친인 오영기 경주시 바둑협회 전무이사와 모친인 박순기 현곡면 금장3리 이장도 함께했다.    

 

주 시장은 “오승민 기사와 같은 바둑 유망주가 경주에서 배출돼 매우 기쁘다”며 “인공지능 알파고를 꺾었던 이세돌 9단처럼 세계를 대표하는 프로 바둑기사로 도약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오 군은 “경기 성남에서 태어났지만 2살 때 아버지 고향인 경주로 내려와 초등학교와 중학교까지 줄곧 경주서 자랐다”며 “초단의 패기를 보여 줘 제2의 이세돌 9단이 되겠다”고 화답했다.

 

한국바둑고 2년생인 오승민(16) 선수는 지난달 17일부터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려 같은 달 25일 마무리된 제21회 지역연구생 입단대회에서 최종 우승해 2000년생 이후 지역연구생 중 단 한 명만이 프로면장을 획득했다.  

 

한편 오 군은 나원초와 월성중학교를 거쳐 지난해 3월 전남 순천의 한국바둑고등학교에 입학하며 프로기사 입단을 준비해 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4/06 [13:4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