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 10주년 맞아 … 2011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공연으로 첫 선
세계최초 로봇팔․ 3D홀로그램 접목, 알찬 무대 ․ 실력파 배우 액션 조화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4/01 [17:58]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의 10주년 기념 상설공연 첫 무대가 1일 올랐다.

 

이번 오프닝 공연은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문무홀 전체 725석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400석을 오픈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이날 무대를 통해 한층 더 강력해진 연기와 액션,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활용해 시각적 화려함을 극대화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아 화랑이 도깨비를 찾아 서라벌에서 현대의 경주로 넘어오는 기존 스토리에 한국의 전통적인 색채를 추가시키며 구성을 한층 더 풍부하게 꾸몄다.

 

지난 2월 서울 특별공연에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했던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천송이 선수가 상설공연의 배우로도 참여했으며 매주 수요일에서 일요일 오후 2시 경주엑스포 문화센터 ‘문무홀’에서 80분간 펼쳐진다. 

 

지난 10년간 경주 상설공연을 포함해 터키, 싱가포르, 홍코, 대만 등 해외 7개국과 서울, 부산, 포항, 구미, 군위, 영덕 등 국내 59개 도시를 순회하며 2,000회 이상 공연을 펼치며 9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아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페르소나 최철기 총감독은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상설공연으로 10년을 이어온 것은 ‘인피니티 플라잉’이 유일하다”며 “지난 10년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를 잡는 시간이었다면 이제는 지역을 대표하는 공연으로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지난 10년간 ‘인피니티 플라잉’이 만든 기록이 대단하고 앞으로 꾸준하게 새로운 기록을 더해갈 것”이라며 “경주엑스포대공원이 공연뿐만 아니라 전시,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4/01 [17:58]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