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에 전기·자율주행차 부품공장 들어온다
경주 문산2일반산업단지에 281억원 투입 32,489㎡ 시트부품 제조시설 구축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1 [09:40]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에 전기·자율차 등 미래형 자동차에 들어갈 핵심 부품공장이 들어선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지난달 25일 현대엠시트㈜와 281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1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MOU 체결로 현대엠시트(주)는 내년까지 경주 문산2일반산업단지에 3만2489㎡ 규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시설을 조성한다.

 

현대엠시트㈜는 현대트랜시스㈜의 자회사로 그랜저, 소나타 등에 탑재되는 자동차 시트를 생산하며 연매출은 4000억원 규모다. 

 

현대엠시트㈜는 시트 제조기술 내재화를 통한 미래 성장기반 마련을 목표로 신설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해 전기·자율주행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 부품을 생산하게 된다.

 

경주시 김호진 부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투자를 결정해 준 현대엠시트㈜에 감사드린다”며, “경주시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 시대에 대비해 관련 기업들과 함께 일자리가 있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 경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신축되는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 내년에 건립되는 탄소 소재부품 리사이클링 센터, 차세대 미래자동차 BMS 센터, 양성자 이온빔 기반 R&D 통합지원센터를 차례로 구축하게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3/01 [09:4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