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 황성~라원·금장 잇는 ‘황금대교 ’3월 중순 착공
금장교, 동대교, 서천교, 나정교 이어 경주 도심권에서 형산강 횡단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12:17]
▲   경주시 황성동과 현곡면 라원리·금장리를 잇는 황금대교 조감도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시 황성동과 현곡면 라원리·금장리를 잇는 황금대교가 사업 추진 5년 만인 내달 중순에 첫 삽을 뜬다. 

 

18일 경주시에 따르면 황금대교는 금장교, 동대교, 서천교, 나정교에 이어 경주 도심권에서 형산강을 횡단하는 5번째 대형 교량이다.  

 

지난 2016년부터 사업구상이 진행된 점을 감안하면 만 5년이 지난 시점에서야 사업이 가시화됐다.

 

황금대교는 총 사업비는 시비 340억원을 포함해 총 410억원이 투입, 총 연장 371m, 폭 20m에 왕복 4차로 규모로 건설되고, 2023년 11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금대교가 완공되면 기존 황성동과 현곡면을 유일하게 연결하던 금장교의 교통정체가 해소됨은 물론 금장지구 3353세대와 현곡 푸르지오 2635세대 아파트 단지의 정주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경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황금대교는 시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통행을 위해 자전거·보행 겸용인도를 별도로 조성하는 등 교량 중심부 네 곳에 전망대와 라원리 5층 석탑을 형상화한 조형물을 출입구 네 곳에 설치해 경주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교량으로 만들어진다. 

 

주낙영 시장은 “‘황금대교’는 황성동과 현곡면 금장리를 연결한다는 의미로, 골든시티 경주(신라)의 명성 부활과 삼국유사에서 언급된 ‘금교’라는 명칭 되살리는 등 다양한 의견과 문헌자료 확인 등을 통해 의결된 명칭”이라며 “황금대교 완공을 통해 천년의 역사를 함축해 황금과 같이 빛나는 새로운 역사를 열어 갈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2/18 [12:1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