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낙영 경주시장, “공공기관 이전으로 지역균형발전 이뤄야”
국가균형발전위 김사열 위원장 초청 ‘경주 공공기관 이전 전략 포럼’ 개최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6 [17:21]
▲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 김사열 위원장이 16일 경주시 알천홀에서 수도권 집중현황에 따른 비정상적 형태의 수도권 과밀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시가 16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 초청해 ‘경주 공공기관 이전 지역발전 전략 포럼’을 개최했다. 

 

알천홀에서 열린 포럼에서 김사열 위원장은 수도권 집중현황에 따른 비정상적 형태의 수도권 과밀화를 지적하며, 불균형 해결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비전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수도권에만 대한민국 인구의 50.2%, 지역 내 총생산은 52%, 1000대 대기업 본사의 75.4%, 신용카드 사용액의 72.1%가 집중되어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5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핵심과제로 지역이 주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후 동국대 창의융합공학부 김규태 교수의 ‘산학연 현황 및 공공기관 유치전략’과 동국대 상경대학 주재훈 교수의 ‘문화관광을 통한 균형발전의 디오니소스적 접근’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김규태 교수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 주요 공공기관의 현황을 나열하며 형평성과 효율성 골자로 한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어 주재훈 교수는 △한국문화재재단 △국립박물관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정보원 등 경주에 적합한 역사·문화 공공기관을 설명하며 경주 유치를 강조했다. 

 

또 서라벌대 사회복지학과 이상덕 교수의 진행으로 진행된 토론에서는 김주일 한동대 교수, 박병춘 계명대 교수, 김규호 경주대 교수, 이종인 전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원이 토론자로 참여해 경주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주낙영 시장은 “언제까지나 수도권이 국가의 발전을 견인해 나갈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이 국가의 미래를 위한 투자임을 고민하는 자리가 되었길 바란다”고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2/16 [17:2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