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용진 의원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제작결함' 공익제보 받아"
“정부가 할 일을 민간이 하고 있어” ‘자동차 결함 범정부TF’ 설치 촉구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6 [13:58]
▲     © 드림저널


[드림저널] 박용진 의원이 국내 자동차 제작사 2.5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제작결함이 있다는 공익제보를 받고, 해당 자동차 제작사에 공개질의를 했다.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강북을, 사진)은 16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보 내용은 더뉴그랜저와 K7 모델에서 사용되는 스마트스트림 엔진 결함이 단순 불량이 아니라 ‘설계상 제작결함’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설계상 오류로 피스톤-실린더 틈새로 ▲엔진오일이 연소실로 유입돼서 연소 현상이 발생  ▲잘못 설계된 피스톤이 엔진 실린더 내벽을 긁어 스크래치를 발생시킨다는 것.

 

박 의원은 “엔진 실린더 내벽에 스크래치가 나게 되면 그 틈 사이로 엔진오일이 유입되어, 엔진오일 소모가 가속화된다”면서 “엔진오일 소모로 발생한 찌꺼기 때문에 10,000km도 안 탄 차량 엔진 속이 시커멓게 변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공개질의를 통해 자동차 제작사에 ▲스마트스트림 엔진오일 소모 원인 파악 ▲10,000km도 타지 않은 차에 카본이 쌓이는 현상 ▲카본이 생겨 엔진 불량으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물러터진 태도로 제대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소비자 불만이 어마어마하다”며 ”면서 “국무조정실에 ‘자동차 결함 범정부TF’를 설치해 정부가 선제적으로 나서 대책을 세워야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2/16 [13:58]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