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철저히 검증해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31 [08:38]

[드림저널] 최근 월성원자력 문제가 북한의 원자력 건설 등 문제로 이어지며 확대되는 모습이다. 하지만 지역사회에서는 시민과 도민의 안전을 위한 검증이 이뤄지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자칫 예민할 수 있는 부분이기에 확대 해석은 근물이다.

 

한국수력원자력도 지역민의 신뢰를 강조해 왔다. 이번 문제제기에 한수원은 신뢰를 얻을 기회로 보아야 할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여러 기구가 참여하는 검증은 반길 일이다.

 

얼마 전 울진군의회 원전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한수원을 방문해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했다. 울진군의회는 정부가 약속하고 군민들이 어렵게 수용한 신규원전4기를 추가건설하는 8개 대안사업인 신한울원전3,4호기 건설사업허가 기간연장과 건설재개를 위한 공론화를 시급히 추진할 수 있도록 한수원이 보다 전향적으로 움직여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경주시 동경주 이장협의회 및 발전협의회도 '안전' 문제보다 경제성을 강조하며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정책의 비판과 문제제기는 언제든지 할 수 있다. 하지만 본질을 관과해서는 안될 일이다. 경주시와 시의회도 이번 논란에 대해 철저한 시민을 '안전'이라는 측면에서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

 

특히 정치권에서 경주시민의 안전을 배제한 채 공방을 벌인다면 이야말로 경주시민을 무시한 처사임을 알아야 한다. 목숨을 답보로 하는 '안전'이라는 부분에 정략적으로 경주시민이 희생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31 [08:38]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