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기고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전 안전의 문제, 답은 '진상규명'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17 [13:13]

[드림저널] 국민의힘이 월성원자력발전소 지하소에서 삼중수소가 누출됐다는 여당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며 민간합동조사위원회나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하자고 주장했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15일 전문가들이 반박하고 있음에도 민주당이 불분명한 증거와 잘못된 기준으로 원자력발전에 대한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야당은 삼중수소 검출을 언급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은 '원전괴담'이라며 탈원전 다음은 탈과학이냐고 비판했다.

 

14일 국민의힘 의원들은 월성원전을 방문해 월성원전 입장을 확인하고 왜 이 같은 사건이 발생했는지를 묻었다. 이에 원흥대 월성원자력 본부장은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수치만 믿고 그런 것 같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포항mbc의 보도는 한수원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문건을 토대로 방송됐다. 감마핵종도 7차례 검출됐다는 내용이 한수원에서 작성한 문건에서 공개된 것이다. 

 

이날 한수원 노조의 형태는 더 가관이다. 맥스터 증설에 시민들과 주민들의 찬성을 부탁하면서 그렇게 호소했지만 이제 안전을 묻는 주민들과 실랑이를 벌이는 등 오직 일자리 지키기에만 혈안이 된 것밖에 볼 수 없는 상황이었다.  

 

삼중수소를 즉시 회수해 처리했고, 정부 규제기관을 비롯해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이하 민간감시기구) 등 주민에게 바로 보고했다는 해명했지만 정작 민간환경감시기구는 보고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경주시 민간환경감시기구 관계자가 71만여 베크렐에 대한 삼중수소 농도가 이렇게 나왔다는 보고는 한 적이 없다고 했다. 13일 민간환경감시기구는 경주시 양북면 소재 감시기구 대회의실에서 임시회의를 열고 이 문제가 집중 논의하면서 시민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민간감시기구 주도로 철저한 조사를 실시 하겠다고 밝혔다.

한수원 홍보실 관계자도 "(설명자료) 작성과정에서 일부 혼선이 있었다. 규제기관에는 보고했으나 민간환경감시기구에는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한수원과 월설월전은 투명하고 신뢰받는 원전 운영을 약속해 왔다. 만약 문제 제기가 있으면 이를 해피하려 하지 말고 근본적 해결을 위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 특히 주민들이 참여하고 논란이 될 여지를 없애야 그 투명성을 보장 받을 수 있다.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은 14일 월성원전을 방문하고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하지만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한 언론보도와 인터넷 정보게재 과정에서 원전 시설에 대한 정밀지도가 공개되고 있다"며 국가안보 시설임을 감안해 관련 자료를 게재한 언론과 환경단체를 이를 즉각 삭제해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국정감사는 하되, 국가안보 시설인 만큼 비공개로 하겠다는 것인지 모호한 입장이 아닐 수 없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은 휴전국가로 여전히 북한으로부터 안보위협을 받고 있으며, 사우디 드론 폭격 사태 이후 국가보안시설의 상세정보 공개에 따른 우려가 큰 상황에서 일부 언론과 환경단체가 정밀지도에 원전 번호까지 표기해 공개하는 것은 잠재적 위협 세력에게 집안 대문을 열어주는 꼴이다”고 비판했다.

 

국가보안시설이라는 이유만으로 취재가 불허됐던 20여년 전, 원전 내부의 일에 대해 아무 것도 알 수 없었고 이는 발표에 따라 믿어야만 했었다. 계속된 원전 안전성 문제를 제기한 시민단체와 언론이 고리원전 1호기 수명연장을 위한 취재를 허용됐다. 그 이후 납품비리에다 그래프 조작, 직원들의 마약사건 등 얼마나 많은 일들이 발생했고 개선됐는지 꼭 알아야 할 것이다.    

 

물로 과도하게 유추하고 연결지으며 내부의 모습까지 공개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 안전상의 문제가 제기된 이상 국가의 안전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 더욱 명확한 진상 규명과 검증이 있어야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17 [13:1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