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 신농업 혁신타운' 건립 사업 순항 중
부지 보상 진척률 81% 수준...시험포 운영시설 하반기 착공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10:42]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시가 농업기술 혁신을 통한 이른바 ‘경주형 스마트농업 실현’을 위해 추진 중인 ‘신농업혁신타운’의 부지 매입 및 지장물 보상이 81%의 전척률을 보이면서 착공을 앞두고 있다.

 

13일 경주시에 따르면 신농업 혁신타운 조성사업은 지난 2018년 경북도 투자심사 승인과 타당성을 인정받아 도시계획시설 실시계획인가를 거쳐 늦어도 올해 하반기 착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주시 내남면 상신리 800번지 일원에 들어서게 될 신농업 혁신타운은 2023년까지 사업비 231억원을 들여 부지 21만 958㎡에 스마트농업 교육센터, 원예작물시험포, 아열대농업관 등 과학영농시험포 운영시설이 순차적으로 건립된다.

 

올해 하반기 착공하는 과학영농시험포 운영시설에는 스마트 농업기술 교육을 위한 스마트농업 교육센터, 유리온실 수경재배 교육장과 기후변화에 대응한 아열대작물과 새소득 시험재배 온실, 청년 창업농을 위한 경영실습온실, 식량작물과 사료용 작물 시험포 등 다양한 미래농업을 위한 공간이 조성된다.  

 

현재 부지매입 진척률은 81% 수준이며, 상반기 중 부지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어 업무동과 연구동 등이 들어설 농업연구시설·업무시설 조성사업은 올 연말까지 공유재산관리 심의와 농업인 의견 수렴을 거쳐 2023년 초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신농업혁신타운’이 조성되면 스마트팜과 기후변화 등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적합한 경주형 농업모델 발굴은 물론, 청년농업인을 위한 맞춤형 농창업 교육으로 실질적인 미래 경주 농업의 씽크탱크 역할을 시는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만의 특색 있는 시험연구 단지가 조성된다면 농업관련 기관 및 연구시설의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고, 각 기관의 협력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내 농업 발전과 더불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유발 효과도 상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13 [10:4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