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노인 복지사업 추진 강화한다
‘어르신이 행복한 전남’ 위해 여러 사업 대폭 확대
 
김태건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13:23]

[전남/드림저널] 전남도가 노인복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작년 대비 1560억원 늘어난 16192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어르신들의 건강과 돌봄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어르신이 행복한 전남을 위해 어르신들의 소득보장과 일자리 등 사회활동 지원, 개인별 욕구 중심의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대폭 확대해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기초연금 1인 가구 최대 금액인 30만원 지급 대상 기준을 소득 하위 40%에서 70%로 확대해 기초연금을 수급 중인 도내 어르신 98%가 최대 금액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액은 1인 가구의 경우 25000원에서 30만 원, 부부가구는 3만원에서 48만원까지 지원된다.

 

또 소득 창출을 위해 노인 일자리를 지난해 47000개에서 올해 3300개 늘린 5300개로 확대하고, 노인일자리를 통해 생산된 제품의 홍보 및 판로개척을 위해 은빛장터를 개최할 계획이다결식이 우려되는 어르신을 위해 경로식당 무료급식 사업 단가를 4000원에서 4500원으로 인상했다. 이를 통해 급식의 질을 향상하고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 어르신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르신 돌봄의 기초 역할을 수행해 온 돌봄 종사자의 열악한 처우 개선을 위해 노인 요양시설에 근무 중인 요양보호사에게 월 5만원의 특별수당을 새롭게 지급한다.

 

아울러 홀로 사는 노인의 비대면 상시 돌봄 지원에도 나선다. 도내 독거노인 등 27000세대를 대상으로 응급·건강 안전안심서비스 제공을 위한 ICT(정보통신기술) IoT(사물인터넷) 장비를 설치해 응급상황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고독사지킴이단 2447명의 활동을 강화해 어르신의 안전을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다. 개인별 욕구에 맞춘 노인 맞춤 돌봄 서비스도 확대해 52000명에게 제공키로 했다.

 

박환주 전남도 노인복지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르신들이 느끼는 고독감은 클 것이다더욱 세심히 살필 수 있는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해 어르신들이 행복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의 노인인구 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23.5%(전국 평균 16.4%)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올해 베이비부머 1세대인 1955년생이 65세 이상 노인인구에 편입돼 전남지역 노인인구 비율이 높아져 복지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12 [13:2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