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과방위원들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가짜뉴스 중단하라"
 
손형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13:01]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은 12일 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 수사에 가짜뉴스를 퍼트려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성중 간사, 박대출, 김영식, 정희용, 주호영, 황보승희, 허은아 위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월성원전에서 법적기준의 18배에 이르는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여러 여당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의 주장을 침소봉대해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환경단체는 월성원전 부지에서 법적 기준의 18배가 넘는 삼중수소가 검출됐다고 주장하지만 오히려, 이번 가짜뉴스를 계기로 삼중수소는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것을 원안위와 한수원을 통해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이미 한수원에서는 해명자료를 만들어 배포했다며 사실을 호도해 원전 수사를 훼방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 근거로 삼중수소는 월성1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차수막 손상은 한수원이 2019년 5월 발견 당시, 원안위에 보고해 조사가 이루어졌고 보수작업이 진행중이다. 내부 에폭시 손상으로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누설이 있었다면, 삼중수소뿐 아니라 코발트 등의 감마핵종도 함께 검출돼야 하는데 지금까지 1호기 부지에서 감마핵종이 검출된 적이 없어 누설이 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또 검출된 삼중수소는 원전부지 내 특정 지점에서 일시적으로 검출된 것으로 외부로 유출되지 않았고 회수되어 액체폐기물 처리기준에 따라 처리됐다. 이는 원안위조차도 규정상 외부‘환경’으로의 방출로 보지 않아 보고대상으로 별도 조치하지 않았던 사안이다고 했다.

 

이오 월성1호기는 7천억원을 들여 유지보수를 마쳤기 때문에 충분히 더 가동될 수 있었다. 안정성 문제가 없었기에 경제성을 조작해 강제적으로 조기 폐쇄됐기 때문에 감사원 감사에서도 발각됐다는 것.

 

이들은 "가뜩이나 살기 팍팍한 국민들의 혼란을 부추기지 말고, 국민 앞에 원전 국정농단 행위를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실전달,팩트전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12 [13:0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