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 ‘희망농원’....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서 ‘공식 안건’으로 보고
19일 국무조정회의서 ‘희망농원 환경개선사업’ 정부 차원의 논의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10 [10:24]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시 지역 숙원 사업인 ‘천북면 희망농원 환경개선 사업’이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공식 안건으로 오른다.

 

경주시에 따르면 오는 19일 열리는 대통령 주재 국무조정회의에서 천북 희망농원 환경개선 사업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이 공식 안건으로 보고된다. 

 

'국무회의 배석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는 과거 희망농원 강제 이주로 고통받은 한센인들과 이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할 예정이다.

 

관계부처인 환경부와 농식품부 등에서도 환경개선에 필요한 국비 조기 지원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권익위 주관으로 열린 관계기관 회의에서 경주시를 비롯한 경북도, 농식품부, 환경부 4개 기관은 △폐슬레이트 철거 △노후 침전조 정비 △하수관거 정비 △집단 계사벽체·바닥 철거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폐슬레이트 △노후 침전조 △하수관거 등의 정비를 환경부가 맡기로 하는 등 진전도 있었지만 △집단 계사 벽체·바닥철거는 법적 근거가 없어 부처 지정에 어려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오는 19일 열릴 국무조정회의에서 국익위를 통해 대응 방향 보고와 함께 환경개선 소요예산 210억원 중 국비 117억원의 조기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희망농원은 시설 노후화로 집단계사 시설에서 나온 분뇨로 인해 주변 환경 훼손은 물론 인근 도시 포항시의 식수원인 형산강 수질오염 등이 우려됨에 따라 환경개선이 시급하다”며 정비에 필요한 국비 지원으로 △폐슬레이트 철거 56억원 △하수관거 정비 35억원 △노후 침전조 정비 25억원 △집단 계사벽체·바닥철거 94억원 등 210억원을 건의했다. 

 

한편 희망농원은 정부의 경주 보문관광단지 개발로 1979년 경주시 천북면 신당3리 일대로 강제 이주하면서 형성된 양계장 마을로 집단 계사 452동이 오래되고 낡아 환경이 열악한데다, 재래식 정화조와 낡은 하수관로에서 악취가 발생하는 등 환경 개선이 지급한 지역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10 [10:24]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