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소속 김병욱 의원, "가세연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
국민의힘, 101석 줄어...보궐선거 중요, 당내 잡음 없도록 당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18:24]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뒤 국민의힘을 탈당한 김병욱 의원(포항 남구·울릉)이 8일 "가세연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9일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와 제 가족의 인격과 명예를 짓밟는 저열한 작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가세연의 추잡한 요설로 많은 분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상도 할 수 없는 말들을 히히덕대며 내뱉는 짐승만도 못한 짓거리에 당당히 맞서겠다"며 "그들이 더는 우리 사회에 해악을 끼치지 못하도록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고 했다.

 

앞서 가세연은 6일 유튜브를 통해 김 의원이 국회의원 보좌관 시절인 2018년 10월 경북 안동의 한 호텔에서 다른 의원실 인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목격담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7일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며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101석으로 줄어들었지만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더 중요하다는 의견이 많아 선거를 앞두고 더 이상 잡음이 없도록 당 의원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08 [18:24]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