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철우 경북도지사, 도정 운영체계 대대적 혁신 선포
4차산업혁명 선제 대응, 대학(기업)과 함께하는 공동운영체제로 전환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05 [14:42]

[경북/드림저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존 도정 운영체계를 대대적으로 혁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저출산, 고령화, 청년 유출, 수도권 집중 심화 등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고 4차산업혁명이 본격화되는 이 시기에 기존 행정의 힘 만으로는 대응이 어렵다”면서 이같은 의지를 피력했다.

 

또 “그간 도에서 지역 대학과 함께 대구경북 지역혁신 인재양성 프로젝트(HuStar)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주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해 공급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고 단순한 재정 지원 등에 치우쳐 있다”면서 “지금의 시대는 이러한 수준을 뛰어넘어 민간의 새로운 아이디어가 행정과 함께 융합되고, 대학(기업)이 함께 공동운영하는 수준의 협업체계 구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도는 여러 가지 모델케이스들이 검토되고 있다.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과 포스텍 바이오학과 간 공동운영체제 구축이 구체적으로 논의되고 있으며 경북대 농업생명과학대학과 도 농축산유통국, 농업기술원, 스마트팜 관계자가 함께 공동운영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행정과 민간의 협업은 해외에서도 시도되고 있다. 독일 도르트문트 시에서는 도르트문트 대학을 중심으로 시와 테크노파크(tZD), 기업, 연구소 간 협업체계를 구축, 고질적인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관련 일자리 창출하고 있다.

 

핀란드 에스포 시에서는 알토대학을 중심으로 시와 기술연구센터(VTT), 혁신단지 간 협업을 통해, 핀란드 전체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50%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

 

도에서는 1월중으로 각 기관별 협력모델을 발굴해 구체화하고, 2월중 도지사 주재 보고회를 통해‘대학(기업)과 함께하는 공동운영체제’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4차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파고가 몰아치고 있는 이 시점에서 기존의 방식으로는 안 된다”면서 “경북이 기존의 행정체제를 대대적으로 혁신해 지역의 위기를 돌파하고 모범 모델을 만들어 대한민국 행정운영에 새로운 해법을 제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05 [14:4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