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내 14일 2명, 15일 12명, 16일 3명 추가 확진자 발생
확산방지를 위해 청도 농원소재 마을전수검사, 원격수업 등 실시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17 [15:15]

[경북/드림저널] 경북도가 세자매 가족모임(천안․청송․청도) 관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해 14일부터 누적 18명의 확진자가 발생됨에 따라 확산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

 

지난 11월 2일부터 5일까지 천안확진자가 청송과 청도의 자매집을 방문해 경북도내를 여행하면서, 14일 첫째 자매부부, 15일 둘째 자매와 농원 직장동료 등 12명, 16일 확진자의 접촉자 3명이 추가 확진됐다.  

 

경북도와 청도군은 12명의 확진자가 근무한 농원 인근의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해 16일까지 전체 280명중 164명의 검사를 완료했으며, 확산차단을 위해 마스크를 배부했다.

  

또 경북교육청과 협업으로 초등학교 1개교와 중학교 1개교의 수업을 대면수업에서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김진현 복지건강국장은 “수도권과 강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단계조정에서 나타나듯이 위중한 상황으로,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타 지역 사람 모임과 소규모 마을작업장에서 마스크 착용 등 일상에서의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1/17 [15:15]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