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월성 1호기 조기폐쇄, 한울3.4, 천지1,2호기
박완수 의원, 원전 백지화에 따른 보상방안 마련 촉구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3:30]
▲     © 드림저널


[드림저널] 20일 오후 2시 경북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수 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시 의창구)은 “월성 1호기 가동중지에 따른 경북지역 고용감소 피해가 연인원 32만명에 달하고 경제피해 또한 약 2조 8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경북도 지역의 경제적·사회적 손실에 대한 보상방안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경북지역은 월성1호기 뿐만 아니라 울진에 건설 설계용역 중이었던 신한울 3, 4호기, 영덕의 천지 1, 2호기 원전까지 모두 백지화되어 피해를 입고 있다.

 

경상북도 분석에 따르면 한울 3,4호기 및 천지 1,2호기 건설 백지화에 따라 연인원 1,240만명의 고용피해, 기회비용 약 2조 6백억원, 또한 지방세수 등 5조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박완수 의원은 이철우 경북지사에게 “월성 1호기의 피해에 따른 구상권 청구는 물론이고, 법정 고발까지 검토해야 한다”며, “아울러 신한울 3,4호기와 천지 1,2호기 건설 백지화에 따른 피해보상 절차도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0/20 [13:3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