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병석 의장, “국회가 디지털 혁신 이끌 수 있는 역량 키울 것”주문
김영춘 총장, “국회 디지털 정책 총괄하는 '국회정보화추진위원회'구성할 것”
 
손형주 기자 기사입력  2020/10/15 [17:46]

[드림저널] 박병석 국회의장은 15일 '디지털 국회 추진단'의 활동결과 보고를 받고 “4차 산업혁명이라는 피할 수 없는 변화에 맞추어, 국회가 장기적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갈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회 ‘제1호 벤처(Venture) 조직’인 '디지털 국회 추진단'은 “국회 디지털 대혁신을 향한 상상과 제언”이라는 주제로 지난 2개월 간의 활동 결과를 박병석 의장에게 보고했다.

 

‘벤처 조직’은 기존의 부서 간 칸막이를 벗어나 구성원들이 수평적인 관계에서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새로운 형태의 혁신조직이다. 

 

'디지털 국회 추진단'은 2개월의 짧은 활동 기간에도 불구하고 총 32차례의 회의·간담회와 국회 내·외부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치고 기관별 정보시스템 현황과 IPU 등 해외주요보고서 및 선진국 사례 등을 분석하여 다양한 혁신 아이디어들을 도출했다.

 

먼저, 국회 정보화시스템이 나아갈 3대 비전으로 연결된 개방형 국회, 종이 없는 지능형 국회, 디지털 돔 국회를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9가지 제언으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원클릭 국회”, “언제 어디서나 클라우드 그린 국회”, “편리하고 안전한 스마트 원패스 국회” 등을 제안했다.

 

3대 비전과 9대 제언을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과제로는 ▲현역 의원별 개인 홈페이지 제공 ▲소위 및 전체회의 상정 안건의 대표발의 의원 통보 등을 제시하였고, 향후 국회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 시 ▲국회정보수요자의 접근성·편의성을 극대화한 국회 홈페이지 구성 ▲국회 의정활동 성과 홍보시스템 구축 등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보고했다.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을 위해 ▲양질의 표준데이터 구축을 통한 개방 및 활용 확대 ▲디지털 문해력(Literacy) 강화를 위한 학습지원체계 구축 ▲디지털 전환 관련 의견 수렴 등이 필요하다고 보았고 관련 업무의 지속적·안정적 추진과 국회 각 소속기관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거버넌스로 “디지털 대혁신을 위한 컨트롤타워 및 전담 조직 구축”을 제안했다.

 

추진단의 보고를 받은 박병석 국회의장은 “4차 산업혁명은 피할 수 없는 변화이기 때문에 국회가 선도적으로 하는 게 맞다”면서, “국회 내 새로운 조직 마련 등을 통해 앞으로 장기적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국회의 디지털 혁신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향후에도 지속적·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회의 디지털 정책을 총괄·조정하는 '국회정보화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면서, “정보시스템 혁신 및 개발을 전담하여 상시 수행할 부서 신설도 적극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국회사무처는 이날 추진단 보고 내용에 대한 실무 검토와 후속 조치 추진 등을 위해 '국회정보화추진위원회'및 추진단 구성원과 각 기관 정보화 담당부서 등이 포함된 실무지원단을 조속히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사실전달,팩트전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0/15 [17:4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