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 상황에도 한국 기업의 건설 사업 완수에 협력 바라”
박 의장, 알-아와디 주한 쿠웨이트 대사 예방 받아
 
손형주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6:53]
▲     © 드림저널


[드림저널] 박병석 국회의장은 14일 의장집무실에서 알-아와디 주한 쿠웨이트 대사의 예방을 받고 “쿠웨이트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건설 사업들이 대개 내년에 마무리되는데 코로나로 공기가 지연될까봐 우려된다. 공기를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관심과 협력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 4월 한국 기업인들의 예외적 입국이 허용되도록 도움을 준 알-아와디 대사와 쿠웨이트 정부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인들이 쿠웨이트로 입국할텐데 제도와 행정에서 도움을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알-아와디 대사는 “쿠웨이트에 400억 불에 달하는 프로젝트가 예정되어 있는데 이중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들을 한국 기업들이 수주할 수 있도록 논의를 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인들의 입국은 다른 문제가 아니라 보건 상의 이유이기 때문에 좀 더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을지 논의 중이다”고 답했다.

 

알-아와디 대사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이 성공적이라고 말하며, “12월에 쿠웨이트 선거가 치러지는데, 코로나 상황에서 안전하게 선거를 치룰 수 있는지 한국의 사례를 보고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IT기술을 기반으로 철저한 3T(검사·확진(Test) 역학·추적(Trace) 격리·치료(Treat))를 잘 적용했고, 공동체의 안전을 중시하는 국민들의 공감대가 만들어 진 것이 코로나 방역의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쿠웨이트 초청에 감사하며 쿠웨이트의 코로나 위기가 나아진 상황을 말씀해주시면 방문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알-아와디 대사는 박 의장에게 마르주크 알-가님 국회의장의 박 의장 취임 축하서한과 쿠웨이트 초청 서한을 전달했다.

 

면담에는 나와프 알사이드 주한쿠웨이트대사관 공관 차석,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사실전달,팩트전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0/14 [16:5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