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 중·고등학생 확진 학부모 우려 커
주낙영 시장 19일부터 거리두기 1.5단계→2단계로 격상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9/19 [18:49]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코로나19 관련, 경주지역은 지난 11일 칠곡 산양삼 설명회를 참석한 67번 확진자 이후 19일까지 1주 일여 사이, 무려 16명의 지역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는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학부모들의 걱정이 매우 높다. 감염원을 정확히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는 것.

 

지난 18일 79번 확진자가 발생한 문화고등학교의 학생 및 교직원 287명과 밀접접촉자 어머니를 제외한 기타 접촉자 47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같은 날 확진판정을 받은 계림중학교 80번 확진자가 발생해 학교 감염에 관련된 접촉자도 어머니를 제외한 48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중학생은 PC방에, 고등학생은 학원에 다닌 것으로 파악돼 같은 시간대 접촉자의 추가 감염도 우려된다.

 

76,77번 확진자가 예배를 본 건천 모량교회 교인 95명 전원에 대해 긴급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상황이 악화되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18일 대시민 영상담화문을 통해 “19일 0시부터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2단계로 격상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경주시 전지역으로 확대하는 행정명령을 발한다”고 밝혔다. 

 

19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부시장 주재의 총괄 방역 대책회의를 열어 감염 우려가 많은 고위험 시설의 운영중단 등 세부 조치계획 및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영석 부시장은 “이번 조치로 지역 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부서별 조치사항을 철저히 시행하고 시민들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도록 충분한 설명과 이해를 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9/19 [18:4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