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 사회적경제기업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대거 선정
사회적경제기업 9개사 수요기업 선정...데이터바우처 사업 추진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31 [14:21]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주무부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 주관하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 경상북도 사회적경제기업 9개사가 선정되어 총사업비 3억원 규모의 데이터바우처 사업을 추진한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이 데이터 활용을 통해 비즈니스 혁신 및 신규 제품․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작년부터 데이터 구매․가공서비스를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하고 있다.

 

경북도에 소재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8개사, 청년창업팀 1개사 등 총 9개 기업이 수요기업으로 선정됐으며, 수요기업은 국비 1억7500만원을 지원받아 4개월 동안 총사업비 3억원 규모의 데이터바우처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경북 사회적경제기업의 빅데이터 활용 및 ICT 기반 비즈니스모델 구축을 위해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에서 지역별 설명회와 상담을 진행해 35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이중 9개 기업이 선정됐다.

 

수요기업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1인 창조기업, 예비창업자가 대상이며, 데이터 가공 또는 구매를 선택하고 필요한 데이터와 공급기업을 사전에 협의할 수 있다. 

 

데이터 구매는 건당 최대 1천8백만원 이내, 데이터 가공은 최대 7천만원(인공지능(AI)가공 7천만원 이내, 일반가공 4천5백만원 이내)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공급기업은 데이터 판매기업 115개(669개 상품)과 데이터 가공기업(228개)가 등록되어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선정된 수요기업은 공급기업,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간 다자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경북도는 사업이 마무리되는 하반기에는 수요기업이 연대해 데이터 수집․구매․가공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비즈니스 빅데이터 서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8/31 [14:2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