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유흥시설, 뷔페 등 1647개소 집합제한 행정명령 현장점검
준수사항 미 이행시 집합금지 및 고발․구상권 청구 등 행정조치 엄중 시행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31 [14:19]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시․군 및 시․군 경찰서와 합동으로 유흥시설, 뷔페 등 고위험시설 4종 1647개소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의 이행여부 등 방역실태 현장점검을 9월 6일까지 실시한다. 고위험시설 4종은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택, 뷔폐 등이다.  

 

8월 23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경북도는 공공시설 운영중단과 12종의 고위험시설에 대해 시군별 집합금지 기준을 결정․시달했으며, 도내 시군에서는 고위험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해 고위험시설의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현장점검은 △전자출입명부 설치․활용 △출입자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제한 △사업주․종사자․이용자 마스크 착용 △시설 소독 및 환기 △시설 내 이용자간 2m(최소 1m) 이상 간격유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는 시설이 적발되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즉시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실시하고, 집합금지 행정조치 위반 시에는 고발 조치 및 확진자 발생 시 입원 치료비 및 방역비 손해배상 청구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는 언제든지 재확산 될 수 있으니, 도민들께서는 가족과 이웃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마스크착용과 손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관리와 더불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준수에 적극 협조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8/31 [14:1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