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한국전력기술과 농어촌 상생협력 강화
한국전력기술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년간 10억원 출연...지원사업 공동추진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31 [14:14]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31일 도청 회의실에서 경상북도와 한국전력기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하 협력재단) 간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지원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한국전력기술은 내년부터 5년간 총 1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경북 농업․농촌발전을 위해 출연하게 된다.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은 자유무역협정(FTA) 이행에 따라 피해를 입거나 입을 우려가 있는 농어업․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민간 기업들과의 상생협력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조성되었으며, 2017년부터 현재까지 926억원을 조성해 농어업인 자녀 교육․장학, 복지증진, 농어촌 지역개발 사업 등에 지원하고 있다. 

 

경북도는 한국전력기술이 출연한 상생협력기금을 농촌 오지마을 LED등 교체, 노후 전기설비 정비 등 농촌마을 환경개선에 활용하고, 고령 농업인과 취약계층의 농산물을 우선 구매해 복지시설과 소외계층에 지원하는 ‘농산물 나눔 프로젝트’ 추진에 사용할 계획이다.

 

지난 1975년 설립한 한국전력기술은 원전 종합설계 기술을 보유한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발전소 등 에너지 관련 플랜트 사업을 주력으로, 최근에는 환경 및 신재생 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해 우리나라 에너지 자립을 위해 앞장서고 있으며, 참사랑봉사단을 창단해 농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전통시장 살리기 선도, 이웃돕기 봉사활동, 취약계층 후원금 전달 등 사회 공헌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이번 협약식과 별도로 올해 1175만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코로나 19 전담병원의 의료 관계자들에게 면역력 강화 제품을 공급하는 전달식도 함께 가졌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기업들이 출연해 주신 상생협력기금이 농업․농촌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농업․농촌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기업들의 관심과 아낌없는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8/31 [14:14]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