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진군 모 의원 "사업 방해 등 처벌해 달라" 국민청원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10:18]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울진군 기초단체 의원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1일 올라왔다.

 

청원 내용은 군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고 지역사회의 안위를 걱정하고 주민을 돌보아야 하는 선출직 공무원이 그 직위를 이용, 사업하는 사람들에게 금품을 요구하고 자기의 말에 순응하지 않으면 사업장을 취소하라며 담당공무원에게 압박을 가했다는 것.

 

9년째 울진에서 사업을 하고 잇는 사람이라고 소개한 청원자는 "이 어려운 시기에 사업장에 많은 사람의 생계가 달려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사 사업을 취소시키기까지하는 극악한 기초의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의원이 식대 , 인사, 여행 경비 등 수 많은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했다"며 "(이런) 협박에 당장이라도 사업을 그만두고 싶었지만 생계가 달린 직원들을 두고 그럴 수도 없었다"고 하소연 했다.

 

특히 "(해당 군의원에게) 그만 하시라고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며 "금품수수는 있을 수 없는 불법이지만 돈을 댓가로 사업의 안위를 보장받았거나 그에 준하는 도움을 받은 것은 일절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심리를 교모하게 이용해 때로는 구슬리고 때로는 협박으로 힘들게 했다"며 "이미 이 군에서는 부도덕한 유명세의 소문이 자자하다"고 전했다.

 

이번 청원은 만 하루가 되지 않은 12일 오전 10시 현재, 354명이 동의한 상태다.

 

울진군의회 일부 의원들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있어 군민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청원이 올라오자, 더욱 공분이 커지는 분위기다.

 

일부 주민들은 "대의기관으로서 군민을 대변해야 할 군의원이 의무는 져버린 채 오히려 직위를 이용해 돈을 요구하는 등 불법을 저지러고 있다"고 분노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8/12 [10:18]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