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원 대원근린공원 물놀이장,시민들의 뜨거운 반응..더위는 물러가라!
1부 : 오전 11시~12시20분, 2부 : 오후 1시~2시20분, 3부 오후 3시~4시20분 제한 운영
 
안강민 기자 기사입력  2020/08/02 [13:40]

[드림저널] 창원시 의창구 소재 대원근린공원 물놀이장이 1일 전면 개장되면서 시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시는 이날 오전부터 여름철 인기 피서시설인 공원 물놀이장을 전면 개장·운영에 들어갔다.

▲ 창원 대원근린공원 물놀이장     ©드림저널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 개장식 행사는 진행되지 않았다. 하지만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개장된 대원근린공원 물놀이장을 찾아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물놀이 안전사고의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부터 개장된 대원근린공원 물놀이장은 1부 예약 접수된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이 함께 물놀이를 즐겼다.

 

▲ 창원 대원근린공원 물놀이장     ©드림저널

물놀이장 개장기간은 1일부터 8월 23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20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은 시설물 점검 등을 위해 휴장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을 한꺼번에 수용할 수 없지만 인터넷 사전 예약제(인원 초과 시 추첨)를 실시 창원시민에 한하여 하루 어른과 어린이 100명(1부당 100명)으로 최소한의 이용객을 수용하고, 이용시간 제한(1부 : 오전 11시~12시20분, 2부 : 오후 1시~2시20분, 3부 오후 3시~4시20분)을 매일 3부로 나눠 운영을 하고 있다.


물놀이를 마친 아이들은 이구동성으로 "너무 재밉고 시원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아이들과 동행한 한 학부모(여,의창구)는 "어른들은 잠시 들어갔다 나오기때문에 아이들이 더 놀수 있도록 증원이 됐으면 좋겠다"며"좋은 물놀이 시설을 남겨두고 이용하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오늘 아들과 즐겁게 놀고 간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시공사인 (주)디자인파크 관계자는 "수질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차단하기 위해 폐장과 동시에 사용된 물을 새로 교체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놀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창원시는 지난해 기업사랑공원, 안청공원, 삼계공원, 감계3호공원 등 모두 4곳에서 물놀이장을 운영하여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올해도 3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현동근린공원과 대원근린공원 2곳에 어린이 및 유아용 조합물놀이대, 기타 물놀이 시설과 퍼걸러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어 신규 개장을 앞두고 있으며 현동근린공원 물놀이장은 개장시기가 다소 늦어지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8/02 [13:4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