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혜영 의원 ‘산부인과’명칭을‘여성의학과’로 변경 의료법 개정 추진
성인 미혼 여성 10명 중 8명은 “산부인과 방문이 일반 병원 보다 꺼려져”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26 [12:51]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회 최혜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산부인과’를 ‘여성의학과’로 변경하는 내용의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가임기 여성 임신 전 출산 건강 관리지원 방안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들의 산부인과에 대한 인식이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미혼 여성 1,314명 중 81.7%, 청소년 708명 중 84%는 “산부인과는 일반 병원에 비해 방문하기가 꺼려진다”라고 답했으며, 성인 미혼 여성의 51.1%, 청소년의 64.4%는 “내가 산부인과를 가게 되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 조사대상 중 성인 미혼여성 47.4%, 청소년 57.2%는 “산부인과는 임신과 출산을 위해 가는 곳”이라고 답했다. 

 

만 12세 여성 청소년에게 시행하고 있는 ‘건강 여성 첫걸음 클리닉 사업’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3년간 매년 40% 이상의 여성 청소년이 산부인과가 아닌 소아청소년과에서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 접종과 건강상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부인과에서 건강 여성 첫걸음 클리닉 서비스를 받은 여성 청소년은 2018년 5.8%, 2019년 4.4%, 2020년 6월 4.6%에 그쳤다.

 

지난 2019년 11월에는 ‘산부인과’를 ‘여성의학과’로 명칭을 바꿔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며 4만 명이 넘는 동의를 얻기도 했다. 해당 청원 내용에 따르면, 나이, 성관계 여부, 결혼과 출생 여부에 상관없이 여성 건강상담과 진료가 필요한데, 산부인과라는 시대착오적 이름 때문에 대부분 여성들이 진료를 꺼린다고 문제 제기했다. 

 

최혜영 의원은 “산부인과에서 임신과 출산 관련 진료도 중요하지만, 최근에는 성장기부터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생리통, 생리불순, 질염, 폐경 관련 질환 치료 등 생애주기에 맞는 적정 진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추세이다. 그러나 출산(出産)과 부인과(婦人科) 질환을 의미하는 산부인과(産婦人科) 명칭 때문에 국민 대다수가 산부인과를 임산부와 기혼여성만을 위한 곳으로 잘못 인식하고 있다”고 법률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7/26 [12:5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