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주민 의원, 친가·외가 경조사 휴가 차별 금지 법안 발의
“기업의 성차별적 상조복지 제도, 반드시 개선돼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26 [12:41]
▲     © 드림저널


[드림저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국회의원(법제사법위원회, 서울은평갑)이 근로자가 사업주에게 경조사 휴가를 신청할 경우 이를 허용하고, 친족의 사망에 따른 경조사 휴가 시 친가와 외가에 차별을 두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하 ’남녀고용평등법 개정안)을 23일 발의했다.

 

지난해 시사저널에서 조사한 ‘10대 그룹 상조복지 현황’(2018년 매출액 기준 상위 10위)에 따르면, 9곳 중 5곳이 친가보다 외가에 불리한 규정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곳 미응답). 2008년 호주제가 폐지되고, 2013년 국가인권위원회가 ’호주제 폐지에 따라 친조부모와 외조부모가 같은 지위의 가족으로 인정되고 있음에도 외조부모의 경우 차등대우하는 것은 차별의 소지가 있다‘라고 의견을 표명했음에도 여전히 친가·외가 경조사에 차별을 두는 관행이 지속되고 있다.

 

또 경조사 휴가는 현행법상 별도의 규정이 없어 단체협약 등 노사 합의에 따라 결정되고 있는데, 노사 간 단체교섭 과정에서 경조 휴가 문제는 임금 등에 비해 후순위로 밀리는 경우가 많아 법률에 이를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제기되어 왔다.

 

박주민 의원은 근로자가 휴가를 신청하는 경우 이를 허용하도록 하고, 친족의 사망에 따른 경조사 휴가 시 사망한 사람의 성별이나 친가·외가 여부에 따라 휴가기간을 다르게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사업주에게 벌칙이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하는 ’남녀고용평등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 개정안 발의에는 박주민 의원 외에 김경만, 김남국, 김윤덕, 김철민, 김회재, 박성준, 이수진(비), 장철민, 장혜영, 한병도 의원(가나다순)이 참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7/26 [12:4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