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추경 3451억 원 규모 편성
정부 3차 추경 반영, 한국판 뉴딜 추진
 
김태건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22:32]

[드림저널] 전남도가 추경예산 3451억 원 규모를 편성해 오는 22일 전남도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앞서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정부 3차 추경예산을 반영한 것이다. 경기 침체로 감소가 예상되는 세입을 국채 발행 등으로 충당,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을 차질 없이 지원하고, 세출 확대로 고용·일자리 및 저소득·취약계층 지원 등 고용·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 및 한국판 뉴딜, K-방역 산업 육성 등 경기 부양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뒀다.

 

추경예산 재원은 국고보조금 등 이전재원이 3386억 원, 세외수입 등 자체재원이 31억 원이며, 감액 통보된 지방교부세 466억 원을 지역개발기금에서 500억 원을 차입해 보전했다.

 

세출예산은 크게 4개 분야로 고용안정 대책 이행 및 저소득층·취약계층 생활안정을 위한 고용·사회안전망 확충 분야 2776억 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 발판 마련을 위한 한국판 뉴딜 분야 369억 원 지역경제 활성화, 중소기업·소상공인 회복 지원 등 내수·수출·지역경제 활성화 분야 186억 원 방역체계 강화, 안전 진료환경 조성 등 K-방역 산업 육성 분야 105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밖에 예비비 52억 원이 편성됐으며, 절감액은 37억 원이다.

 

증감내역이 반영된 주요 사업은 직불금 양극화를 개선하기 위해 고정직불제 등을 전액 감액하고 편성한 공익형 직불제(4595억 원) 9500명에게 일자리를 지원할 희망일자리사업(420억 원) 한국판 뉴딜사업으로 15년 이상 된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절감 및 정주환경을 개선할 그린리모델링(212억 원) 소상공인 경제 회복 지원을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171억 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상시 선별진료소 7개소 구축(16억 원)과 긴급복지지원(10억 원), 의료원 기능보강, 방역물품 지원, 격리입원치료비 지원 등으로 짜였다.

 

아울러 전남도는 코로나19’로 취소된 각종 행사경비, 사업비 등 37억 원을 절감해 부족한 재원으로 활용했고, 재해·재난 목적예비비 52억 원을 반영했다.

 

명창환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로 힘든 도민의 생계 지원과 일자리를 중점적으로 편성했다블루 이코노미 프로젝트 본격 추진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남도 추경예산안은 제345회 전남도의회 임시회에서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7/21 [22:3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