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내 학교 급식 납품 쇠고기 모두 ‘한우’로 판정
전남동물위생시험소, 해당 쇠고기 대상 유전자 검사 실시
 
김태건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23:11]
▲ 한우 유전자검사 사진. (제공: 전남도)     © 김태건 기자

[드림저널] 전남동물위생시험소가 관내 학교 급식 납품 쇠고기에 대한 유전자 검사 결과 모두 한우로 판정됐다고 21일 전했다.

 

이번 검사는 최근 젖소고기의 한우 둔갑 판매행위를 근절하고, 성장기 청소년에게 안전한 급식 재료를 공급하기 위해 실시됐다.

 

검사 대상은 전남도내 초등학교 30개교와 중학교 16개교, 고등학교 14개교 등 지역 교육지원청에서 수거 의뢰한 시료 60건으로 과학적인 유전자분석법으로 진행됐다.

 

도내 유일의 한우 확인 검사기관인 전남동물위생시험소는 첨단 장비를 구축해 매년 500 이상의 시중 유통 소고기와 학교가 의뢰한 급식용 소고기에 대한 한우 확인검사를 실시해 소고기 불법 유통 차단을 비롯해 올바른 한우 유통 질서 확립을 유도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학생들에게 양질의 축산물을 제공하기 위해 한우 확인 검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중 정육점에서 판매 중인 쇠고기에 대해서도 정기적인 유전자 검사에 나서게 된다.

 

정지영 동물위생시험소장은 학생과 학부모가 모두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축산물로 인한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축산물 위생감시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해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시행한 유전자 검사능력 테스트를 통과해 축산물 검사능력 우수기관으로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7/21 [23:1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