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식중독 10건 중 4건 원인조차 몰라 “규명에 역량 집중해야”
이태규 의원“식약처와 지자체들간 협조를 통해 원인 규명 먼저 이뤄져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03 [14:49]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최근 안산의 유치원 식중독 환자 수가 60명에 이르고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의심 증상 환자도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16명이 확인됐다. 

 

식중독 사고가 꾸준히 증가해 최근 5년간 총 1,731건, 환자는 3만4천명이 넘는 상황에 이르지만 식중독 발생 10건 중 4건 이상은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태규 국회의원이(국민의당·재선)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식중독 사고는 총 1,731건으로, 이로 인한 식중독 환자 수는 총 3만4465명에 달했다. 

 

식중독 발생 원인을 세부별로 살펴보면 원인불명이 689건(4,672명)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5년 43.6%, 2016년 44.3%, 2017년 43.7%, 2018년 36.9%, 2019년 28.7%를 차지했다. 2019년 잠정치를 제외한 최근 4년 동안 식중독 발생의 10건 중 4건 이상(42.1%)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 [표2]참조

 

실제로 최근 안산 어린이집 사건과 관련해 안산시가 조리사의 인체검체, 조리에 쓰인 주방도구, 교실과 화장실 등의 환경 검체를 채취했지만 모두 음성이 나와 원인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 외에 최근 5년간 원인불명을 제외한 식중독 원인은 노로바이러스가 272건(5,907명), 병원성 대장균 221건(1만444명), 원충 166건(965명), 살모넬라 88건(5,023명), 캠필로박터제주니 64건(2,384명) 등 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지역별 관리 실태도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대비 2018년도 식중독 건수가 서울, 부산, 인천, 광주, 경기,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지역은 증가한 반면 대구, 대전, 세종, 강원, 충남, 제주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7/03 [14:4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