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호정 의원,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중단, 원점 재검토
"산업부 공론화 구조 설계 문제제기한 재검토위원장 사퇴의 변에 귀 기울여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15:00]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2일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사용후핵연료 엉터리 공론화 주단 촉구 주민 기자회견’에서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장은 재검토위원회가 실패했다고 사퇴했다”며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및 전반적 공론화 과정에 대해 산업부의 공론화 과정 설계 실패 문제를 제기했다. 

 

이날 류호정 의원, 이재걸 고준위핵폐기장 건설반대 양남면대책위 사무국장, 이은정 월성핵쓰레기장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 이상홍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반대 경주시민대책위 집행위원장, 안승찬 월성핵쓰레기장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이 함께했다.

 

류 의원은 6월 16일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산자부 장관에게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과정의 의견수렴 과정이 편파적인 것은 아닌지 확인해보아야 한다는 취지에 질의를 진행한 바 있다. 상임위 회의장에서 성윤모 장관은 “충분한 의견수렴을 위해서 노력을 현재 드리고 있다”라고 답변했지만, “여전히 의견수렴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또 “한수원이 경주지역 공론화 과정에도 개입한 정황이 있다”며 지역 주민 의견수렴 과정에 한수원이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류 의원은 이어 “월성원전 내 양남농협 지접 사무실 계약만료를 통보하고, 한수원 내부 통신망에는 맥스터 증설에 찬성하는 식당 이름을 올려, 지역 상가들이 눈치를 보게 만들고 있다”며 한수원이 주민 의견을 편파적으로 수렴하기 위해 지역사회를 ‘관리’해오고 있었던 실정을 알렸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는 대선 공약으로 재공론화를 약속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문제는 재공론화 과정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문재인 정부의 결단을 재차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7/02 [15:0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