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만희 의원, '농어업인 기초연금법안' 대표발의
65세 이상 농어업인에게 월 10만원 이상 기초연금 지급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28 [19:12]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이만희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북 영천시·청도군)이 농어업인의 안정적 소득기반 마련을 위해 65세 이상의 농어업인에게 월 10만원 이상의 기초연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농어업인 기초연금법안’을 제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대표발의 했다. 

 

농어촌 지역은 대내외적인 환경 변화로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 시장개방의 가속화와 인구감소, 급격한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공동체 해체와 농어촌소멸 위기론이 현실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65세 이상의 고령 인구 비율은 2019년 기준 농가 46.6%, 어가 39.2%로 급격한 상승추세이며, 농가 평균소득은 4,118만원까지 떨어져 도시근로자가구소득 대비 64% 수준에 불과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027년 소득격차가 57% 까지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고령 농어업인의 빈곤 문제도 심각하다. 우리나라의 노인빈곤율은 45.7%로(2017년 기준) OECD 평균 12.5%의 4배 수준에 이르고 OECD 국가 중 노인빈곤율과 노인자살률 1위의 불명예도 안고 있다. 경제여건이 열악한 고령 농어업인에 대한 사회안전망 확충 논의가 더욱 절실한 시점이다. 

 

이러한 농어촌 위기에 대응해 각 지자체별로 농어업인 기본소득 개선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국가적 지원 및 법제화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이만희 의원이 발의한 제정법률안은 10년 이상 종사한 65세 이상 농어업인들에 대한 월 10만원 기초연금 지급을 골자로 하고 있다. 재정부담을 대폭 줄여 실현 가능성을 높임과 동시에, 고령 농어업인에 대한 사회안전망 차원에서 안정적인 소득기반을 제공하고 후계 농어업인들의 유입을 촉진해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도모하고자 하는 취지이다.

 

이 법안은 성일종, 신원식, 윤두현, 이명수, 엄태영, 권명호, 조수진, 양금희, 정진석, 서일준, 김영식, 하영제 등 13명이 참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6/28 [19:1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